Greetings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Greetings HOME

Greetings

인사말

광주의 상대적으로 취약한 미술시장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로 2010년 첫 발걸음을 내디딘 아트 광주가 어느덧 11회를 맞이하였습니다. 광주 국제미술전람회 아트:광주:20은 '어제의 평범함으로부터: 광주와 함께 꾸는 꿈'이라는 주제로 동시대 미술 속 광주 미술의 현재와 미래를 소개하는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며, 예술경제를 이끄는 지역 최대 규모의 미술시장을 준비합니다. 
아트:광주:20은 국내외 미술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아트:광주:20만의 차별화 된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새로운 가교 역할을 위해 지역의 젊은 기획자들과 협업합니다. 이것은 지역미술의 독특한 감성과 매력을 알리고, 유망한 작가들을 미술시장에 소개하는 장이 될 주제전과 기획전의 형태로 구현됩니다. 
현재 COVID-19에 의한 전 지구적 위기 속에서 비대면, 비접촉이 선제적인 조건이 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한 대처로 아트:광주:20은 온라인플랫폼 ‘온라인 쇼’를 구축하였습니다. 단순히 오프라인 페어의 안내 기능만을 담당했던 영역을 또 하나의 쇼 형태로 구축하여, 온택트 On-tact 시대에 적응하며 ‘아트:광주:20’의 물리적,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고 쇼를 더욱 풍성하게 할 것입니다. 또한 ‘온라인 쇼’는 웹기반의 넓은 확장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미술애호가를 확보하여,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아트:광주:20과 함께 해주신 여러 갤러리와 솔로플랫폼 참여자분들의 홍보와 매출에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올 한해 갑작스런 공포와 고난 속에서 다양한 문화예술행동으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할 수 있었던 위로와 격려의 현장을 목도하였습니다. 아트:광주:20은 이와 같은 시대에 예술의 사회적 역할이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밑거름이 되겠습니다. 특히 예향의 도시라는 이름처럼, 예술의 향기가 가득한 아트페어로 발전하는데 힘쓰며, 광주시민 만이 아닌 국내외 문화예술 애호가에게 주목받고 사랑받는 아트페어로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전시감독 신호윤


 

Greetings

Art Gwangju, which took its first step in 2010 with an aim to revitalize Gwangju’s relatively weak art market, is already marking the 11th anniversary. Art:Gwangju:20, Gwangju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is preparing for the region’s largest art market leading the art and economy by showing various exhibitions that introduce the present and future of Gwangju art in the contemporary art under the theme of ‘Yesterday’s Mediocrity: Dream together with Gwangju;. 
Art: Gwangju: 20 is collaborating with young planners in the region to develop a program unique for Art:Gwangju:20 and play a new bridging role to respond actively to changes in domestic and overseas art market. This is embedded in the form of thematic and special exhibitions that will introduce the unique sensitivity and charm of  local art and promising artist to the art market.
Amid global crisis caused by COVID-19, non-face-to-face way and non-contact are becoming a prerequisite. In response to this, Art:Gwangju:20 established ‘online show’, which is an online platform. The area which used to play the role of informing offline fair is established in the form of another show, which will enrich the show by adapting itself to On-tact era and overcoming the physical and regional limitations of ‘Art:Gwangju:20’. In addition, it is thought that ‘online show’ is expected to secure various art fans based on web-based broad expandability and help the promotion and sales of galleries and solo platform participants participating in Art:Gwangju:20 despite difficult situation. 
This year, we have witnessed a sense of comfort and encouragement in which we were able to overcome difficulties with sudden fear and hardship through various cultural and artistic actions. Art:Gwangju:20 will be the foundation to make art play a social role more actively. In particular, as we are called the city of culture, we will make an effort to develop the art fair into one full of artistic scent and one that grabs attention not only from Gwangju citizens but also from domestic and foreign culture and art fans.
Shin Hoyoon, Exhibition Director